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드락슬러-고레츠카 골' 독일, 호주에 3-2 승...B조 2위
    •  '드락슬러-고레츠카 골' 독일, 호주에 3-2 승...B조 2위_이미지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독일이 컨페더레이션스컵 첫 경기에서 호주를 꺾고 B조 2위에 등극했다.

    독일은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B조 1차전에서 호주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독일은 칠레와 승점 3점으로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며 2위로 올라섰다. 호주는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발명단] '주전 빠져도 강한' 독일, 물러서지 않은 호주

    호주는 3-2-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유리치가 섰고 2선에 베히치, 로기치, 무이, 레키가 배치됐다. 3선에는 밀리건, 루옹고가 호흡을 맞췄고 스리백은 라이트, 세인스베리, 데게넥이 구성했다. 골문은 라이언이 지켰다.

    독일은 4-5-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 바그너가 섰고 2선에 드락슬러, 고레츠카, 루디, 스틴들, 브란트가 배치됐다. 포백은 헥토르, 무스타피, 뤼디거, 킴미히가 구성했고 골문은 레노가 지켰다.

    [전반전] 독일의 여유, 호주의 분전

    경기는 독일이 주도했다. 전반 2분 스루패스를 받은 바그너는 박스 안에서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유도했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득점은 이른 시간 나왔다. 전반 4분 브란트가 오른쪽 측면에서 돌파를 시도한 후 크로스를 올렸고, 스틴들이 이를 해결하며 선제골을 뽑았다.

    독일의 공격을 매서웠다. 전반 15분에는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바그너가 몸을 날려 헤딩슈팅을 시도했다.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밖으로 벗어났다. 전반 20분 브란트는 박스 안에서 수비를 가볍게 제친 후 슈팅을 날렸지만 이번에는 라이언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2분 바그너의 완벽한 기회는 또 다시 벗어났다.

    호주도 반격을 시도했다. 중원에서 강한 압박으로 독일을 공략했고, 전반 37분에는 오프사이드 라인을 뚫고 세인스베리가 위협적인 헤딩슈팅을 날렸다. 결국 전반 40분 로기치의 연이은 슈팅이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43분 루옹고가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했고, 이를 드락슬러가 해결했다.

    [후반전] 독일의 이른 쐐기골, 호주의 반격

    후반 시작과 함께 호주는 교체카드를 꺼냈다. 루옹고를 빼고 크루즈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오히려 독일의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2분 킴미히의 예리한 패스를 고레츠카가 받아 정확한 슈팅으로 호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후에도 독일은 월등한 기량차이로 경기를 주도했다.

    중요한 순간 호주의 득점이 터졌다. 후반 10분 프리킥 상황에서 레노가 제대로 잡지 못한 공을 유리치가 밀어 넣었다. 이 과정에서 비디오판독이 진행됐지만 심판은 득점을 그대로 인정했다. 실점과 동시에 독일은 바그너를 빼고 베르너를 투입했다. 경기는 계속해서 독일의 주도로 진행됐다.

    독일은 후반 31분 스틴들을 빼고 엠레찬을 투입했다. 후반 33분에는 유리치가 공을 잡은 후 살짝 내준 패스를 크루즈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남은 시간 독일은 영리하게 시간을 보내며 승기를 잡았고, 상대의 공격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결과]

    호주(2)-로지치(전41), 유리치(후11)

    독일(3)-스틴들(전5), 드락슬러(전44), 고레츠카(후3)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