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슈나이덜린, 에버턴 메디컬 테스트 中...이적 초읽기
    • 슈나이덜린, 에버턴 메디컬 테스트 中...이적 초읽기_이미지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모르강 슈나이덜린(2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에버턴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있다. 이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는 11일(한국시간) "슈나이덜린이 에버턴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디컬 테스트가 끝나면 에버턴 이적이 공식 발표될 전망이다.

    슈나이덜린은 2015년 7월 루이스 판 할 감독의 선택을 받아 사우샘프턴을 떠나 맨유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이 부임한 후 기회가 사라졌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단 한 번도 선발로 나서지 못했다. 경기 출전을 위해선 새로운 도전이 필요했다.

    에버턴과 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온(WBA), 세리에 구단들도 영입 의사를 보였지만 에버턴이 가장 적극적으로 움직였고, 추가 비용까지 포함해 2,400만 파운드(약 350억 원)의 이적료로 맨유와 합의에 성공했다.

    무리뉴 감독도 맨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슈나이덜린의 에버턴 이적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그는 "자세한 이야기는 듣지 못했지만 경기 전 우드워드 부사장에게 슈나이덜의 에버턴 이적이 임박했다고 들었다"며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이어 "슬프면서 행복하다. 슬픈 이유는 나는 슈나이덜린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는 장기 시즌을 보면 선택 될 수 있었다. 다음으로 행복한 이유는 이것이 그가 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매 경기 뛰길 원하고 팀에서 중요한 선수가 되길 원했다"고 밝혔다.

    과거 슈나이덜린과 함께 생활했던 로날드 쿠만 감독도 "에버턴에 온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하고 있다. 이적을 앞둔 슈나이덜린이 에버턴에서 다시 자신의 전성기를 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