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스터 션샤인' 배정남, 안방도 사로잡은 개성 가득 에너지
'미스터 션샤인' 배정남, 안방도 사로잡은 개성 가득 에너지
Posted : 2018-10-01
배정남이 ‘미스터 션샤인’를 통해 개성 가득 에너지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에도 그 존재감을 증명했다.

배정남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전직 추노꾼이자, 전당포 '해드리오'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 '춘식'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함께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극 속에 녹아 들었다. 또 특유의 구수한 사투리로 캐릭터를 완벽 소화, 극의 재미를 높였다는 평을 이끌었다.

배정남은 “너무나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그만큼 뜻 깊고, 끝난다고 하니 후련하기 보다 시원섭섭하다”고 말했다.

매회 그가 일식(김병철 분)과 선보인 케미는 드라마의 빼놓을 수 없는 관전 요소였다. 배정남은 “김병철 배우와는 실제로도 화기애애 했다. 촬영 현장에서 편하게 해주셔서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고, 같이할 수 있어 복이었던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시청자 분들이 춘식이를 좋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더 힘이 났다”며, “촬영 전부터 장난도 많이 치면서 춘식이 특유의 밝음을 끌어올리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의병 가담 씬’을 꼽았다. 배정남은 “사실 모든 순간 순간이 다 좋았다. 그 중 하나를 뽑자면 예전 추노꾼 복장을 하고 의병으로 들어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촬영 당시 서 있는데도 너무 뭉클 하고, 소름이 돋을 정도 였다”며 생생한 느낌을 전했다.

실제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23회에서는 의병의 길에 들어서는 춘식과 일식의 모습이 그려지며 마지막까지 활약할 그의 존재감을 기대하게 했다.

배정남은 “4계절을 촬영한 것도, 이렇게 많은 배우 분들과 함께한 것도 처음이다. 그만큼 연기뿐만 아니라 다양한 것을 배운 작품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제공=YG 케이플러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