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큐브 퇴출' 현아·이던, 향후 행보 어떻게 될까
 '큐브 퇴출' 현아·이던, 향후 행보 어떻게 될까
Posted : 2018-09-13 14:45
가수 현아와 이던이 나란히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에서 퇴출당하며 두 사람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 수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돼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다"며 현아와 이던과 계약해지를 공지했다.

최근 열애 사실을 인정한 현아와 이던은 음악방송은 물론, 사인회, 팬클럽 창단식 등 공식 일정에 연이어 불참해왔다. 특히 이던은 펜타곤 공식 활동 멤버에서 제외되며 사실상 탈퇴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돌았다.

큐브 측은 신뢰 파탄의 구체적인 이유를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현아와 이던의 열애 사실 공개가 양측 관계에 크게 금이 가는 계기가 된 듯하다. 결국 큐브는 현아의 손을 놓고 말았다.

현아와 이던 두 사람이 가수 활동을 잇기 위해선 새로운 회사를 찾거나 홀로서기를 해야할 것. 다만 불미스러운 일로 퇴출을 당한 상황이어서, 현아와 이던의 손을 잡아줄 곳이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아가 소속사를 떠난 건 벌써 2번째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원더걸스로 데뷔한 현아는 공백기를 거쳐 큐브에서 포미닛으로 재데뷔했다. 이유가 불투명한 소속사와 결별은 두 차례나 겪었다는 점은 향후 행보에 우려를 더한다.

두 사람이 지닌 잠재력이 결코 작지 않기에 이를 극복할 여지는 충분하다. 현아는 가수뿐만 아니라 소녀팬은 물론, 젊은 여성층을 대표하는 걸크러쉬의 셀레브리티다. 이던은 '청개구리', '빛나리' 등 여러 히트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실력을 인정받아왔다.

가장 큰 문제는 이들의 행보에 실망한 팬들의 마음을 돌려세울 수 있을지 여부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