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의석 감독 "'죄 많은 소녀', 소중한 친구 잃고 나서 시작된 작품"
 김의석 감독 "'죄 많은 소녀', 소중한 친구 잃고 나서 시작된 작품"
Posted : 2018-09-05 16:51
김의석 감독이 '죄 많은 소녀'의 출발점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감독 김의석,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배우 전여빈 서영화 고원희 서현우 이봄 그리고 김의석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의석 감독은 "소중한 친구를 잃고 그 상실감이 컸다. 충격을 많이 받았다. 그 과정에서 '인간성이란 무엇일까?'에 대해 생각했다. 사랑했던, 소중했던 친구였는데 그를 완벽하게 옹호해주지 못하고 제가 제 변호를 하는 모습을 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야기는 허구다. 다만 그때 느꼈던 제 감정이 시작이었다. 나라는 사람이 이렇게 조립돼있구나, 생각보다 비열하고 치졸한 방식으로 살아남고 있다는 걸 느꼈다. 그 감정을 담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죄 많은 소녀'라는 제목에 대해서는 "가장 이야기를 손에 잡히게, 요약할 방법을 생각하다가 이 제목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상 수상, 올해의 배우상, 제51회 시체스 영화제 초청 등 국내외 영화제를 통해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온전히 누리면 안 될 거 같다"면서 "앞으로 영화를 하는데 흐트러지지 않고 소신 있게 가야될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죽음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전여빈)가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의석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괴물 신예' 전여빈을 비롯해 서영화, 유재명, 서현우 등 명품 배우들과 고원희, 이봄, 이태경, 전소니 등 젊은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