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라스' 배두나 "비, 할리우드 韓배우 기대치 높여놔 힘들었다"
'라스' 배두나 "비, 할리우드 韓배우 기대치 높여놔 힘들었다"
Posted : 2018-08-28 11:13
세계적 거장들이 사랑한 글로벌 스타 배두나가 ‘라디오스타’에 강림한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배두나는 5년 만의 토크쇼로 ‘라디오스타’를 찾아 한국에서 시작해 일본, 미국에 이르는 대단한 도전기를 모두 풀어낼 예정. 특히 그녀는 입이 떡 벌어지는 해외 촬영 스케일을 담담히 소개하면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고 밝힐 예정이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29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배두나, 이기찬, 수주, 스테파니 리가 함께하는 ‘물 건너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배두나는 칸 영화제에 세 번이나 초청된 자랑스러운 글로벌 스타로 봉준호, 박찬욱, 워쇼스키 자매 감독 등 세계적인 거장들과 함께 작업하며 연기력을 뽐내온 자랑스런 한국의 배우다. 한국 호러 영화의 획을 그은 ‘링’을 비롯해 ‘괴물’, ‘코리아’에 출연했으며 ‘클라우드 아틀라스’로 미국에 진출해 연기력을 인정받아 최근 ‘센스8’ 시리즈까지 연달아 출연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지면서도 국내 연기 활동을 놓치지 않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좀처럼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선 만나볼 수 없었던 배두나는 ‘라디오스타’에 반가운 모습을 드러냈고, 곧 방영될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MC 차태현과 마주해 입담을 마음껏 뽐냈다.

우선 배두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그동안의 해외 진출 여정을 소상히 밝혀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 그녀는 오디션 영상부터 셀프 하숙집 구하기까지 매니저 없이 혼자서 해외 진출에 나섰던 과정을 들려줬고 한국, 일본, 미국 다음 해외 진출 목적지로 프랑스를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배두나는 촬영장에선 자신이 ‘푼수’라고 지칭해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는데 해외 촬영장에선 ‘돌덩이’가 되는 이유를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고.

또한 그녀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클라우드 아틀라스’를 함께한 워쇼스키 자매 감독이 당시 촬영 중 ‘센스8’ 출연을 미리 예약한 사실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할리우드를 먼저 다녀간 비(본명 정지훈)가 한국 배우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 놓아 생긴 애로사항(?)을 전하는 등 생생한 할리우드 소식을 전할 예정.

무엇보다 배두나는 MC 김국진과의 묵은지 같은 데뷔 초 소문의 진상을 낱낱이 밝힐 예정. 그녀는 김국진도 놀랐던 ‘김국진이 뒤를 봐준다’는 소문의 진상을 소상히 밝혔고, 이를 들은 김국진과 MC들은 박장대소를 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내용일지 기대를 모은다.

근성으로 똘똘 뭉친 배두나가 자신의 입으로 직접 얘기하는 해외 진출 이야기와 MC 김국진과 관련된 소문의 진상은 오는 2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