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2nd BIFAN, 오늘(12일) 개막...정우성·구혜선 등 뜬다
 22nd BIFAN, 오늘(12일) 개막...정우성·구혜선 등 뜬다
Posted : 2018-07-12 10:09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12일 영화계 스타들과 함께 축제의 서막을 연다.

이날 오후 8시 경기도 부천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 개막식이 진행된다. 이를 시작으로 BIFAN은 사랑, 환상, 모험을 주제로 한 53개국 290여 편의 판타스틱 영화로 관객들을 찾는다. 오는 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개막식에 앞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국내외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개막식의 사회자를 맡은 가수 겸 배우 최민호와 배우 임지연을 비롯해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그리고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22nd BIFAN, 오늘(12일) 개막...정우성·구혜선 등 뜬다

올해 국제경쟁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인 바바라 크램튼과 다카하시 히로시 감독, 변영주 감독, 배우 김강우, 국내경쟁섹션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의 심사위원 박해영 작가 그리고 국내외 단편 경쟁섹션의 심사위원의 배우 김재욱 등도 레드카펫을 밟는다.

개막을 축하하며 국내 정상급 배우들이 부천을 찾아 관객들을 만난다. VR 상영작 '나인데이즈'의 주연 송윤아와 한상진, '오늘도 위위'의 선우선, '쏘 쏘리'의 진선규, '청춘빌라 살인사건'의 김영호와 '하쿠나마타타폴레폴레'의 박호산, '김녕회관'의 알베르토 몬디,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구혜선과 일본에서 맹활약 중인 강지영, 얼마 전 칸 초청으로 화제를 모은 유태오가 함께한다.

설경구는 BIFAN 코리안 판타스틱:장편 초청 부문에 선정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부천을 방문한다. 그는 15일 영화 상영 직후 진행되는 관객과의 대화(GV)에서 변성현 감독과 함께 영화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전망이다.

 22nd BIFAN, 오늘(12일) 개막...정우성·구혜선 등 뜬다

레드카펫 후 개막식이 진행되고, 이어 '언더독'(감독 오성윤·이춘백)이 상영된다. 올해 영화제의 폐막작은 인도 영화 '시크릿 슈퍼스타'(감독 애드바이트 찬단)다.

BIFAN은 1997년부터 부천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해 온 행사다. 우리 영화를 세계에 알리고, 저예산 및 독립영화의 국제적 메카를 지향하며 시민이 중심이 되는 수도권 축제의 이미지를 완성하려는 목적으로 기획된 영화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