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워너원부터 레드벨벳까지…'KCON 2018 NY', 5만3천 관객 열광
워너원부터 레드벨벳까지…'KCON 2018 NY', 5만3천 관객 열광
Posted : 2018-06-25 15:48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컨벤션, KCON이 뉴욕에서 이틀간의 여정을 마쳤다. KCON 사상 최다인 5만 3천 명의 관객이 동원돼 K-컬처의 영향력을 증명했다.

지난 23일과 24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푸르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에서 'KCON 2018 NY'이 열렸다. 그룹 EXID, 프로미스나인, 골든차일드, 헤이즈, NCT127, 펜타곤, 레드벨벳, 스트레이키즈, 슈퍼주니어, 워너원 등 10팀의 아티스트가 참여해 콘서트 외에도 팬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팬들과 만났다.

특히 아티스트와 팬의 접점 확대를 위해 신설된 ‘STAR Live Talk’는 맞춤형 테마 토크쇼로 슈퍼주니어, 펜타곤, 헤이즈, 스트레이키즈, EXID, 골든차일드, 프로미스나인이 각각 솔직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아낌없이 펼쳐냈다.

워너원부터 레드벨벳까지…'KCON 2018 NY', 5만3천 관객 열광

'KCON 2018 NY'의 콘서트 티켓은 지난달 판매 오픈 10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 추가 좌석까지 열었지만 이마저 단시간에 모두 판매돼 뉴욕 팬들의 뜨거운 케이팝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 앞에서 아티스트들 또한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슈퍼주니어 예성과 레드벨벳 슬기, 골든차일드 주찬과 프로미스나인 지원의 듀엣, 펜타곤과 스트레이키즈의 합동 무대 등 'KCON 2018 NY'에서만 가능한 스페셜 스테이지도 펼쳐졌다.

'KCON 2018 NY'의 콘서트 무대는 7월 5일 저녁 6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방송된다.

한편, KCON은 CJ E&M이 2012년부터 햇수로 7년째 개최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컨벤션이다. 이번 뉴욕에 이어 오는 8월, 미국 LA에서도 공연을 이어간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CJ E&M]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