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점입가경...고현정 '리턴' 주동민 PD 폭행? "확인 중"
점입가경...고현정 '리턴' 주동민 PD 폭행? "확인 중"
Posted : 2018-02-07 21:59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배우 고현정이 현재 방영 중인 SBS 수목극 '리턴'의 촬영을 거부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이번에는 고현정이 연출을 맡은 주동민 PD를 폭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날 한 매체는 '리턴' 촬영 현장서 고현정이 PD를 폭행하고 욕설까지 퍼부었다고 전했다. 이에 고현정이 아닌 제작진이 드라마 촬영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리턴' 측 관계자는 7일 YTN Star에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고현정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고현정은 드라마 속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방향성 등으로 촬영 과정서 PD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견 차이가 심해졌고, 결국 5일에는 촬영이 중단되기도 했다.

현재 '리턴'이 초생방송으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당장 다음 주 방송 분량도 확보하지 못했다. 최악의 경우 배우 교체까지도 생각하고 있다는 전언이라 논란이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두 사람의 분쟁설에 대해 "확인 절차가 필요하다. 그 후에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며 "곧 방송이 시작되는데 이런 잡음이 흘러나와서 안타깝다"며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리턴'은 오는 8일 결방을 확정했다. 이에 대해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중계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결방이 결정되고 분쟁설이 보도되면서 오해를 산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리턴'은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고현정)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이진욱)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사회파 스릴러다.

최근 자체 최고 시청률인 16.0%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과연 고현정과 제작진의 갈등이 잘 봉합될 수 있을지, 아니면 파국으로 치닫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