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 특별한 이유 (ft. 게스트)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 특별한 이유 (ft. 게스트)
Posted : 2017-10-05 10:40
'삼시세끼' 이번 시즌은 더욱 특별하다. 한지민부터 이종석까지, 득량도를 찾은 게스트 군단 덕분이다.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 매주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게스트의 남다른 존재감이 눈길을 끌고 있다. 게스트의 등장이 프로그램의 볼거리와 이야깃거리를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고 있는 것.

과연 어떤 사람이 게스트로 등장할지, 그리고 득량도 삼형제와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매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삼시세끼' 속 게스트가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는 이유를 짚어봤다.

가장 큰 이유는 게스트가 득량도 삼형제의 새로운 모습을 이끌어내기 때문. 고정 출연자 이서진은 이번 시즌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여기서 게스트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평소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그를 자발적으로 일하게 한 것은 첫 번째 게스트 한지민이었다. 늘 자신감 넘쳐 보이던 이서진에게 "가슴에 사랑이 없어"라며 '짠내' 풍기는 모습이 있었음을 알게 만든 것은 '순수 청년' 이제훈이었다.

에릭과 윤균상 역시 마찬가지다. 오는 6일 방송하는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신화' 멤버 이민우, 앤디가 게스트로 등장하는데 오랜 세월을 함께 해온 사이인 만큼 에릭과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이번 시즌에서 첫 게스트를 만나게 된 득량도 삼형제의 막내 윤균상은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설현이나 이종석이 게스트로 왔을 때 자상한 형이나 오빠로서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연출을 맡은 이진주 PD는 "출연자의 새로운 면을 이끌어낼 수 있거나 출연자 간 새로운 관계와 이야기를 만들어 갈 것 같은 게스트를 섭외하려고 한다"라고 남다른 게스트 섭외 기준을 밝혔다.

또 “삼형제와 친분이 있는 게스트는 고정 출연진과의 새로운 케미를, 친분이 없는 게스트들은 함께 요리하고 대화를 나누며 차츰 친해져 가는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게스트의 등장은 한층 더 편안한 재미를 만든다. 이번 시즌에서는 게스트와 득량도 삼형제가 함께 어울리며 요리하고 먹고, 목장을 관리하고 물놀이를 하고, 동네 주민들과 소통하는 과정을 그린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마음을 열고 자연스럽게 관계를 형성해가면서 편안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

'밥 먹자'는 말은 단순히 함께 식사를 해결하자는 것 이상을 의미한다. 마찬가지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단순히 끼니의 소중함을 넘어 '여럿이서 둘러앉아 함께 먹는' 끼니의 소중함을 조명한다. 게스트는 이 '편안함'을 극대화하는 데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이진주 PD 역시 "득량도를 찾아주는 게스트의 자연스러운 실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대한 편안하게 있을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게스트로 신화 이민우, 앤디만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또 어떤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남다른 재미와 힐링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출처 = 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