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례식장 경솔 언행' 육지담, 결국 사과 "죄송하다"
'장례식장 경솔 언행' 육지담, 결국 사과 "죄송하다"
Posted : 2017-09-13 17:27

래퍼 육지담이 장례식장 사진을 올리며 '육개장'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례식장 앞'이라고 쓰여 있는 간판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며 장난 섞인 글을 게재했다.

육지담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본 네티즌들은 "제정신이냐?", "장례식장에서 예의 없게 뭐 하는 거냐", "사진을 찍는 것도 문제지만 저런 글은 왜 쓰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장례식장 경솔 언행' 육지담, 결국 사과 "죄송하다"

육지담은 자신을 향한 비난이 거세지자 "죄송하다. 제 생각이 짧았다.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거 아니지만 많이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다"고 글을 남기며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육지담은 현재 프로필 소개에 "죄송합니다"라는 글만 남긴 채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육지담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