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래퍼 최자, 설리와의 재결합설이 불거진 이유
    래퍼 최자, 설리와의 재결합설이 불거진 이유

    래퍼 최자가 SNS에 고양이 사진을 올리면서 전 연인 배우 설리와의 재결합설이 불거지고 있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가 클래스"라는 글과 함께 고양이 뒷모습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고양이들은 같은 포즈로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있었으며, 최자는 뒤편에서 고양이들을 촬영한 듯 보였다.

    그런데 해당 사진이 올라오자 "설리랑 재결합?", "설리랑 진짜 다시 만나요?", "아니라더니?" 등의 댓글이 달렸다. 왜 고양이 사진만으로 재결합설 댓글이 나오는 걸까? 네티즌들은 바로 사진 속 고양이가 설리 고양이가 아니냐는 추측을 했기 때문이다.

    래퍼 최자, 설리와의 재결합설이 불거진 이유

    앞서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양이 모래, 돌린, 블린이 등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를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최자 측 관계자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설리 재결합설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사실무근으로 거론할 가치가 없다. SNS로 제기된 의혹 관련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며 더 이상의 말도 안 돼는 억측은 자제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최자 측의 이 같은 당부에도 두 사람의 재결합설은 거세지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최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