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 논란에 2차 사과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 논란에 2차 사과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학교폭력 논란에 재차 사과했다. 첫 공식 입장을 통해 변명한 것에 대해 반성하며,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18일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번 일을 처리하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도 사죄드린다.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돼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미흡한 대처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16일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 구타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가해 학생 중에는 윤손하 아들이 포함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윤손하는 지난 17일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내고, 아이들이 장난을 친 짧은 순간의 일이 부풀려졌다고 해명하며 해당 보도가 왜곡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 학생에게는 평생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는 일인데도 아들을 감싸고 도는 듯한 윤손하의 해명은 화를 키웠고, 결국 그가 출연 중인 드라마 하차 요구로까지 이어졌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