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택시' 최수진 "동생 수영 맞춰줄 남자, 정경호뿐"
    '택시' 최수진 "동생 수영 맞춰줄 남자, 정경호뿐"
    걸그룹 '소녀시대' 수영의 친언니인 뮤지컬 배우 최수진이 동생 커플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언급했다.

    수영은 친언니인 뮤지컬 배우 최수진과 함께 어제(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했다. 토크쇼에 첫 동반 출연한 두 사람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수자매'의 이상형을 물었다. 이에 수영은 "언니는 나쁜 남자 스타일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대신 대답했고, 자신은 공개 연인에 대해 자연스럽게 언급하게 됐다.

    수영은 이상형을 묻는 말에 "저 많이 사랑해주고 좋아해 주고 외형적인 건 덩치 있고, 수염 있는 상남자 스타일, 무심한 듯 시크한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택시' 최수진 "동생 수영 맞춰줄 남자, 정경호뿐"

    이에 MC 오만석은 "정경호가 그쪽인가요?"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수영은 "이상형대로 만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수영과 정경호는 5년째 연애 중인 연예계 대표 커플. 이에 이영자는 남자친구가 이상형에 가까운 부분이 있지 않냐고 수영에게 재차 물었다.

    그러자 친언니 최수진은 "옆에서 봤을 때 수영이한테 맞춰줄 남자는 정경호밖에 없는 것 같다. 하나도 화를 안 내고 다 맞춰준다"고 전했다.

    최수진은 "싸우는듯 싶다가도 싸우는 게 아니더라. 개그로 승화가 되고 훈훈하게 끝나는 식이다"며 "두 사람의 연애 스타일 만큼은 부럽다"고 덧붙였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tvN '현장토크쇼 택시'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