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야구대표팀, 조별리그 첫 경기 타이완전 충격패
Posted : 2018-08-27 09:24
야구 대표팀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타이완에 2대 1로 졌습니다.

좌완 에이스 양현종을 선발투수로 세운 대표팀은 1회 초 타이완에 2점 홈런을 허용한 뒤 4회말 김재환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지만, 추가점을 뽑지 못해 첫 경기를 내줬습니다.

실업리그 출신으로 타이완 선발로 등판한 우셩펑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고, 경기 초반 잘 맞은 타구들이 야수 정면으로 가는 불운도 겹쳤습니다.

타이완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프로리그 팀의 선수 차출 거부와 해외파 선수들의 이탈로 아마추어 선수 위주로 팀을 구성했습니다.

대표팀은 오늘(27일)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릅니다.

김재형 [jhkim03@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