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카누 용선, 단일팀 첫 메달...아리랑 제창
Posted : 2018-08-25 20:52
앵커

이번 아시안게임에 남북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또 한 번 단일팀을 꾸려 출전했는데요.

카누 용선 여자 200m에 출전한 단일팀이 3위로 들어오면서 종합 대회 첫 메달을 합작했습니다.

한반도기가 걸리고, 아리랑도 함께 불렀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리나라 선수 7명과 북측 선수 5명이 손을 맞잡은 카누 용선 여자 단일팀이 역주를 펼칩니다.

쾌조의 스타트로 선두를 내달리면서 금메달의 꿈을 부풀렸습니다.

경기 막판 중국과 인도네시아에 추월당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고 결국,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로 단일팀이 나선 국제 스포츠대회에서, 남북이 함께 만들어낸 첫 메달입니다.

시상식장에도 처음으로 '한반도기'가 내걸렸고,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아리랑을 함께 부르면서 환하게 웃었습니다.

[김현희 / 카누 용선 여자 200m 동메달 (남측 선수) : 솔직히 될지도 안 될지도 몰랐던 단일팀이 힘겹게 돼서 저희가 어렵게 모여서 훈련을 정말 열심히 했는데 동메달을 따서 정말 기쁘고요….]

지난달 말부터 불과 20여 일 동안 손발을 맞춰 이뤄내 더욱 뜻깊은 성과입니다.

[도명숙 / 카누 용선 여자 200m 동메달 (북측 선수) : 남들은 1년 동안 준비할 때에 우리는 기껏해야 20여 일 만나서 서로가 마음과 뜻을 합쳐서 우리 민족의 슬기와 용맹을 남김없이 떨쳤다고 생각합니다.]

경기를 지켜본 응원단과 현지 교민들도 단일팀의 기쁨을 함께 나눴습니다.

[조남현, 문학식 / 인도네시아 교민 : 오늘 이렇게 단일팀이 좋은 성적 거두게 돼서 한국 교민으로서 정말 기쁩니다. 코리아 파이팅!]

단일팀이 따낸 메달은 대한민국이나 북한이 아니라 '코리아'팀의 메달로 집계됩니다.

나머지 카누 용선 남녀 3종목과 여자 농구에서 단일팀은 두 번째 메달과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