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서정, '부전여전' 금빛 연기
Posted : 2018-08-23 23:37
앵커

원조 '도마의 신' 여홍철 교수의 딸인 여서정이 아빠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 금빛 연기를 펼쳤습니다.

남자 기계체조의 간판 김한솔도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한솔이 가로세로 12m 마루 운동 경기장을 종횡무진 가로지릅니다.

안정된 착지로 마무리하며 14.675점.

참가 선수 8명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로 시상대의 주인공이 되며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김한솔은 도마 결선에서 대회 2관왕에 도전합니다.

[김한솔 / 체조대표팀 : 크게 (난도) 높은 기술은 안 할 생각이고요, (난도를) 한 단계씩 낮춰서 오늘 마루 했던 것처럼 착지싸움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여자 도마에서는 여서정이 금빛 착지에 성공했습니다.

1, 2차 시기 평균 14.387점으로 빛나는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체조를 시작한 지 5일 만에 대회에 출전했던 작은 꼬마였지만, 시니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16세가 되자마자 아시아의 여왕이 됐습니다.

우리나라 여자 체조 사상 32년 만의 금메달입니다.

[여서정 / 체조대표팀 : 제 기준에 비해서 착지가 좀 불안했는데 그래도 제 자신을 믿고 아빠가 하라고 말씀하셔서 자신을 믿고 성공해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여서정의 아빠는 아시아게임에서 금메달 2차례, 올림픽도 은메달을 따낸 원조 도마의 달인 여홍철 경희대 교수입니다.

여서정은 아빠의 대를 이어 같은 종목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라는 진기록을 세웠습니다.

아빠는 딸에게 현역 시절 자신보다 착지가 더 낫다고 추겨 세웠고, 딸은 아빠가 못 이룬 올림픽 금메달을 꼭 목에 걸어드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YTN 서봉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