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격 황제' 진종오의 마지막 꿈 날린 황당한 대회 운영
  • '사격 황제' 진종오의 마지막 꿈 날린 황당한 대회 운영_이미지
Posted : 2018-08-21 18:46
앵커

'사격 황제' 진종오 선수가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라는 마지막 꿈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황당한 대회 운영 때문에 심리적으로 크게 흔들렸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진종오가 심각한 표정으로 심판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두 손으로 엑스자를 그립니다.

경기 진행을 중단해달라는 표시입니다.

하지만 장내 아나운서는 선수 소개를 이어갑니다.

사격 10m 공기권총 결선에 나선 진종오가 경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암초에 부딪혔습니다.

탄착군 형성을 위한 시험 사격 때 시스템에 오류가 난 겁니다.

진종오의 마지막 발 시험 사격 결과가 자신의 모니터에 표시되지 않은 상황.

당연히 경기 진행을 멈추고 시스템을 고쳐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습니다.

피해를 본 선수가 만족할 때까지 다시 시험 사격을 할 수 있게 해야 했지만, 이마저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딱 한 발만 쏘게 했습니다.

[김승철 / 사격 국가대표팀 코치 : 종오가 억울해하는 것은 처음 이의 제기를 했을 때 왜 바로 시합 중단을 안 했는가, 아나운서도 (멘트를) 멈춰주고 다 멈춰줘야 하는데 왜 멈추지 않았는가…. 그리고 시사(시험사격)를 줄 거면 최소한 3발 이상은 줘야지, 왜 한 발만 줬는가….]

사격에서는 심리 상태가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래서 어느 경기보다 원활한 대회 운영이 중요합니다.

주최 측의 미숙함 탓에 진종오는 자신의 마지막 아시안게임에서 5위에 그쳤습니다.

올림픽에서 네 개의 금메달을 따내고도 아시안게임 개인전에서는 결국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한 채 허탈하게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