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군 복귀' LG 차우찬, 부진 계속...고민 깊어지는 AG대표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4 23:37
앵커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오늘부터 프로야구가 2연전 체제로 돌입했습니다.

팬들의 관심은 대표팀 선발 뒤 부진했던 왼손 주축 투수들인 차우찬과 양현종에게 쏠렸습니다.

지순한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안게임 대표팀 주축 왼손 투수인 LG 차우찬.

그동안 부상으로 극심한 부진을 겪었습니다.

선발을 한 번 거른 뒤, SK를 상대로 1군 복귀전을 치렀습니다.

구위 회복 여부가 관심이었는데, 2회 김강민에게 만루포를 얻어 맞았습니다.

차우찬은 4이닝 8실점으로 부진했습니다.

4연패에 빠진 LG, 4위 자리도 위태로워졌습니다.

차우찬이 좀처럼 구위를 되찾지 못하면서, 대표팀 선동열 감독의 고민도 깊어지게 됐습니다.

1회 초, 두산 1번 최주환이 양현종을 상대로 홈런을 날립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로 흐름이 바뀝니다.

1회 말, 다승 1위 두산 프랭코프가 헤드 샷으로 그만 퇴장을 당한 겁니다.

단, 두 개밖에 공을 던지지 못했습니다.

KIA는 김주찬의 투런포 등으로 경기를 뒤집었고, 13안타를 몰아치며 두산의 6연승을 막았습니다.

양현종의 호투도 빛났습니다.

6이닝 동안 볼넷 없이 삼진을 7개나 솎아냈습니다.

리그 최강 두산 타선이어서 더욱 고무적입니다.

한 달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10승을 챙긴 양현종.

차우찬의 부진 속에 대표팀 왼손 에이스의 부활을 알렸습니다.

이재학이 6회 원아웃까지 1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틀어막은 NC.

나성범도 홈런 두 개를 쏘아 올리며 활약했습니다.

NC에 진 한화는 2위 탈환에 실패했습니다.

롯데는 올 시즌 특히 약했던 삼성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역대 3번째 250세이브에 단 한 개만을 남겼습니다.

박병호가 9회 결승 투런포를 날린 넥센이 kt를 꺾었습니다.

넥센은 삼성을 반 경기 차로 제치고 5위로 올라섰습니다.

YTN 지순한[shch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