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환상의 로브샷' 박성현, 두 번째 메이저 우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2 14:56
앵커

박성현 선수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20년 전 박세리의 US오픈 우승 장면을 떠올리게 한 환상적인 로브샷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3라운드까지 유소연에 네 타가 뒤졌던 박성현은 보기 없이 차분하게 추격전을 펼쳤습니다.

16번 홀에선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두 번째로 친 샷이 워터 해저드 바로 앞 긴 러프에 걸렸습니다.

언플레이어블 볼을 선언할 수도 있었지만 박성현은 강한 로브샷으로 공을 핀 옆에 떨어뜨렸습니다.

16번 홀에서 먼 거리 버디를 잡아 두 타 차까지 앞서던 유소연은 17번 홀에서 추격을 허용했습니다.

티샷이 물에 빠져 두 타를 잃고 공동 선두 자리를 내줬습니다.

하루에만 8언더파를 몰아친 일본의 하타오카까지 세 명이 펼친 연장전.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박성현과 유소연은 나란히 버디를 잡아 우승 경쟁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박성현은 16번 홀로 옮긴 연장 두 번째 홀에서도 3m짜리 버디를 낚아 통산 두 번째 메이저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표정이 없었던 박성현은 그린 위에서 기쁨의 눈물을 쏟았습니다.

[박성현 / 메이저 2승 : 꿈만 같고 정말 모든 것들이 잘됐고, 기다려줬기 때문에 이렇게 우승까지 오게 된 것 같고요. 정말 만족스럽고 기쁜 날입니다.]

앞서 두 번의 메이저 대회에서 박인비와 김효주가 연장에서 패했던 우리나라는 올해 첫 메이저 우승컵과 함께 시즌 6승을 합작했습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