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에이스 소사 내세우고도...LG, 8연패 '수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08 23:25
앵커

프로야구 LG의 추락이 심상치 않습니다.

에이스 소사까지 내세우고도 힘없이 지면서 8연패 수렁에 빠졌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LG 선수들은 반드시 연패 사슬을 끊겠다는 강한 의지를 불태웠습니다.

몸을 던지는 슬라이딩으로 홈플레이트를 향해 돌진했습니다.

하지만 4회, 2루수 정주현의 수비 실수 하나로 점수를 내주며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습니다.

잘 던지던 LG 선발 소사는 결국 6회 문규현에게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고,

7회에도 2점을 더 내주며 무너졌습니다.

타선의 집중력도 아쉬웠습니다.

원아웃 만루 기회를 잡은 8회말에는 두 명의 타자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며 마지막 추격의 기회마저 잃고 말았습니다.

결국, 롯데 마무리 손승락의 벽을 넘지 못하고 2점 차로 진 LG는 8연패 수렁에 빠졌습니다.

이범호의 큼지막한 3점 홈런에 이어, 곧바로 김민식의 연속 타자 홈런이 터집니다.

일본 사회인 야구와 국내 독립리그를 거쳐 감격의 프로 데뷔전에 나선 두산 선발 현도훈은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습니다.

7회 투아웃까지 두산의 강타선을 4안타 무실점으로 봉쇄한 KIA 에이스 양현종은 팀의 3연승을 이끌며 시즌 5승째를 수확했습니다.

선발 데뷔전을 펼친 최성영이 5이닝 무실점의 깜짝 호투를 펼친 NC는 SK를 크게 이기고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