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홀인원' 지은희, LPGA 투어 KIA 클래식 우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26 13:12
앵커

올해 32살의 지은희 선수가 결정적인 홀인원 한 방으로 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했습니다.

지난 2009년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스윙을 바꾼 지은희는 지난해 8년 만에 LPGA 투어 정상에 복귀했고, 5개월 만에 또 다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30대에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지은희 선수가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전반에만 네 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로 나섭니다.

미국의 베테랑 크리스티 커가 14번 홀에서도 버디를 하며 지은희를 한 타 차이로 추격합니다.

하지만 같은 14번 파3 홀에서 결정적인 한 방이 터집니다.

7번 아이언으로 친 지은희의 티샷이 그린을 맞고 그대로 홀컵으로 들어갑니다.

홀인원 한 방으로 단숨에 세 타 차 선두가 된 지은희는 남은 홀에서 편안하게 경기하며 공동 2위 크리스티 커 등과 두 타 차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지은희는 지난해 10월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 이후 5개월 만에 투어 통산 4승째를 수확했습니다.

지은희는 이번 대회 우승과 홀인원으로 자동차 두 대를 부상으로 받았습니다.

[지은희 / LPGA 투어 KIA 클래식 우승 : 오늘 아주 잘 맞았습니다. 티샷도 그렇고 퍼트도 아주 잘 됐습니다. (차를 두 대 받았는데?) 아 그래요? 하하하!]

김인경이 13언더파로 공동 4위, 이정은은 12언더파로 공동 7위에 올랐습니다.

고진영, 박인비에 이어 지은희 선수의 우승으로 우리나라 여자 선수들은 올해 끝난 6개의 LPGA 대회에서 3승을 합작하며 선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