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자 쇼트트랙 "소치 한, 평창서 푼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1 23:43
앵커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의 효자종목인 쇼트트랙.

그런데 남자 대표팀은 지난 소치에서 노메달에 그쳤습니다.

이번 평창에서 간절한 마음으로 명예회복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남자 대표팀의 에이스는 임효준입니다.

지난해 4월 대표선발전에서 혜성처럼 나타나 9월 월드컵 1차 대회에서 1,000m와 1,500m 금메달을 휩쓸었습니다.

탁월한 순발력을 이용한 순간 스피드가 발군.

허리와 정강이, 손목 등이 부러져 여러 번 선수 생명의 위기를 맞았지만, 오뚝이처럼 일어나 불운을 영광으로 바꿀 기회를 맞았습니다.

[임효준 / 남자 쇼트트랙 대표 : 지금까지 부상이 되게 많았는데 그때마다 평창올림픽 하나를 보고 견딜 수 있었어요.]

막내 황대헌은 폭발적인 스퍼트와 감각적인 레이스 운영 능력을 갖췄습니다.

시즌 네 번의 월드컵에서 개인전 전 종목에 걸쳐 8개의 메달을 따내며 꾸준한 기량을 펼쳤습니다.

고등학생의 패기는 다른 나라 선수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점입니다.

[황대헌 / 남자 쇼트트랙 대표 : 준비했던 것 최대한 보여줄 수 있게 패기 있게 스케이팅을 해야 될 것 같아요.]

강한 정신력이 돋보이는 서이라가 두 동생을 이끌고 개인전에 출전하고, 단체전에선 곽윤기와 김도겸이 힘을 합칩니다.

[서이라 / 남자 쇼트트랙 대표 : 제가 여태 운동하면서 체력 훈련 제일 힘들게 하는 것 같고요. 제일 신경 쓰고 있는 종목은 1,000m입니다.]

남자 1,500m 결승은 개회식 다음 날 열립니다.

명예 회복에 나선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국민에게 기쁜 승전보를 전해줄지 기대됩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