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
  •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_이미지
Posted : 2017-12-19 19:25
앵커

국내 복귀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현수가 결국, 프로야구 LG에 입단했습니다.

4년 총액 115억 원으로 KBO리그 FA 가운데 이대호에 이어 역대 2위 계약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현수가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와 LG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4년 연봉 50억 원 등 총액 115억 원입니다.

2006년 두산에 입단해 2015년까지 10시즌 평균 타율 3할 1푼 8리를 기록해, 타격 기계라는 별명까지 붙었습니다.

2015 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볼티모어와 필라델피아에서 2년간 활약했지만,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미국 잔류와 국내 복귀를 놓고 저울질하던 김현수는 결국 두산의 서울 라이벌 LG를 선택했고, 최근 베테랑 등이 대거 빠져나간 LG는 김현수가 중심타선의 한 축으로 자리 잡아 팀 전력이 상승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현수 / LG 입단 : 오랜 고민 끝에 국내 복귀하게 됐는데, 내년 시즌에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양상문 / LG 단장 : LG 타선이 부진해 경기 푸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김현수 선수가 오면 중심타자로서의 역할을 기대합니다.]

김현수는 21일 입단식과 함께 공식기자회견을 엽니다.

박병호, 황재균에 이어 김현수마저 국내로 유턴한 데다 강정호도 내년 시즌 복귀가 불투명해지면서 KBO리그 출신 타자 빅리거는 2018시즌부터 사실상 자취를 감추게 됐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