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양현종 시리즈' 남은 이야기 결말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03 10:28
앵커

이번 한국시리즈는 MVP를 차지한 '양현종 시리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요.

양현종 선수가 더 활짝 웃을 일이 많을 것 같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시리즈 첫 1대 0 완봉승에다 평소 꿈에 그리던 우승을 확정하는 마무리까지.

가을야구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과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MVP를 차지한 양현종이 정규리그 MVP까지 도전합니다.

한 해에 두 개의 최고 트로피를 받는다면 역대 최초.

포스트시즌에 들어가기 전에 이미 투표를 마친 MVP 결과는 다음 주 월요일 발표됩니다.

똑같이 20승을 올린 팀 동료 헥터와 홈런 1위 최정이 경쟁 상대로 꼽히지만, 22년 만에 국내 선발 20승을 올린 양현종 쪽에 더 무게가 실립니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를 차지한다면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뽑는 골든글러브 수상도 유력해집니다.

내년 행선지와 몸값도 관심입니다.

양현종은 지난해 FA 자격을 얻고도 일본 요코하마의 거액을 뿌리쳤고, 팀 사정을 고려해 1년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습니다.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현재로선 올해보다 훨씬 인상된 연봉을 받고 KIA에 남을 가능성이 큽니다.

[양현종 / KIA 투수 : 한 시즌을 이렇게 잘 마무리해서 너무 좋고 내년에도 우승을 위해서 천천히 새롭게 준비하는 시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뿌린 만큼 거두는 프로 세계에서 가을 사나이 양현종의 겨울도 따뜻할 전망입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