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해미읍성 솔숲공원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0-01-18
왜적의 침공을 막기 위해 4년에 걸쳐 조성한 성으로 탱자나무가 많아 '탱자성'이라고도 불렸던 곳이다.

작은 언덕 위에 아담한 청허정이 자리하고 있고, 그 옆으로 큰 키의 소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넓은 면적은 아니지만 완만한 비탈에 조성돼있어 산책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최계영 [kyeyoung@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