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명사수들 입국...사격선수권대회 개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19:19
앵커

북한 사격대표팀이 경남 창원을 찾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40년 만에 열리는 창원 세계 사격 선수권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인데요.

시민들도 응원단을 꾸려 국내를 찾은 북한 선수단을 응원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한반도기를 흔드는 환영 인파 사이로 북한 선수단 22명이 들어섭니다.

하얀 재킷에 분홍 넥타이를 맨 북한 선수단은 가벼운 표정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북한 선수단 가장 앞에 선 사람은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서 7관왕에 오른 북한 사격의 전설 서길산 단장.

서 단장은 환대에 손을 들어 인사를 건네고 감사 인사도 잊지 않습니다.

[정구창 / 경남 창원시 부시장 : 서 단장님. 환영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서길산 / 북한 사격선수단 단장 : 우리를 위해서 준비도 많이 하시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6·15 남북공동선언실천 경남본부가 시민들과 응원단을 꾸려 북한 선수들을 반겼습니다.

"우리는 하나다"

북한 선수단은 50m 공기권총 등 14개 종목에 참가해 실력을 겨룹니다.

응원단은 대회 기간에도 북한 선수가 출전하는 경기를 관람하며 응원을 어어 갑니다.

[박종철 / 아리랑 응원단 사무국장 : 매일 100여 명의 북측 선수 응원단을 꾸렸거든요. 아리랑 응원단이라는 이름으로. 북측 선수 경기 때마다 응원하러….]

이번 대회는 91개국 4천200여 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에다 지난 1978년 서울 대회 이후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열려 더욱 뜻깊습니다.

특히 남과 북이 세계 최대 규모의 사격 축제에서 '평화의 총성'을 함께 울릴 이번 대회에 이목이 집중하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