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가족, "4층서 시너 사용"...누전 가능성도 제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2 18:42
앵커

남동공단 화재로 숨진 희생자들의 유가족들은 불이 시작된 공장 4층에서 인화성 물질인 시너가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스프링클러나 비상벨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는데, 회사 측이 확실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회사 대표를 만난 유가족들은 평소 공장에서 쉽게 불이 붙는 물질인 시너를 사용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불이 처음 시작된 4층에서 시너 때문에 연기가 빠르게 퍼졌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가족 A 씨 : (딸이) 시너를 쓰면 감쪽같이 된다. 근데 잘못하면 화상도 입을 수 있고 불도 날 수 있다고…. 가족끼리 회사 얘기할 거 아닙니까.]

최근 4층 위 옥상 개조 공사를 하면서 물이 샜던 것으로 파악돼 누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또 비상벨과 스프링클러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유가족 B 씨 : 그리고 사망자들 물에 하나도 안 젖었어요. 옷이 그대로였어요. 이거(회사 설명)는, 이거는 전혀….]

유족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회사 측은 조사를 지켜보겠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안재화 / 화재 발생 업체 대표 : 일부 작동이 됐다고 얘길 들었는데, 유족분들이 그런 것 같지 않다고 하기 때문에, 저도 확신이 없고 국과수 결과가 나오면….]

합동 분향소가 인천 가천대 길병원에 마련된 가운데, 희생자 대부분이 여성이거나 협력업체 직원이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숨진 51살 김 모 씨와 35살 민 모 씨는 동료 직원들을 구하러 다시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가족 C 씨 : 그 온몸으로 직원들을 살리고 자기는 죽었는데 전혀 말 한마디가 없는 거예요.]

여러 의혹에 대해 회사 측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면서, 유가족 반발이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