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당, 기무사 논란 물타기" vs "2004년에도 유사한 문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1 18:13
앵커

여야가 국군기무사령부의 이른바 계엄령 문건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도 넘는 물타기로 군 개혁을 가로막았다고 비판했지만, 한국당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때에도 기무사가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며 정부와 여당이 정치적 술책을 부리고 있다고 맞섰습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조태현 기자!

어제 한국당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때에도 기무사가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는데요.

이를 두고 오늘도 공방이 이어졌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도 넘은 물타기에 나섰다고 역공을 펼쳤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공당의 원내대표가 가짜 뉴스를 유포하고, 군인권센터 소장 개인의 취향을 비하하는 발언까지 했다며, 본질을 호도하고 기무사를 옹호하는 것이 한국당이 말하는 혁신인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에 대응하기 위해 당 내부에 특별팀을 구성하고 즉각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무사가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의 통화 내용까지 감청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군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도 두려워하지 않고 국민의 머리 꼭대기까지 올라앉았다며, 그 대담함과 무모함에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004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에도 기무사가 대응 문건을 만든 점이 확인됐다고 맞섰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조금 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오전에 이석구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시 기무사가 위기관리 단계를 3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며, 특별감찰대상자 59명에 대한 집중 감찰과 기자 관리 방안은 물론, 군 병력의 수도권 이동 사항, 첩보 수집 활동 강화 등의 문건을 작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계엄령이나 위수령이 언급되진 않지만, 위기 대응 지침이라는 점에서는 계엄령 문건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주장입니다.

군인권센터의 잇따른 문건 폭로와 관련해서는 아무리 군 기강이 해이해졌다고 해도 기밀문서가 시민단체를 통해 공개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적폐 몰이를 하기 위한 정권과의 결탁이 의심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시민단체가 어떻게 중요한 문건을 입수했는지 밝혀져야 한다며, 문건을 보면 전망도 틀렸고 현실성도 떨어져 위기 관리 지침 정도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오늘 오후 군 관계자들과 만나 대체복무제 등을 논의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방부와 기무사의 진실 공방을 거론하며, 송영무 장관의 해명이 옳다고 해도 국회에서 추태를 부린 것만으로도 장관의 능력이 상실된 것이라며, 송 장관이 거취를 서둘러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