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드루킹에 면죄부 안 돼"...'돈 준 의도' 밝힌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4 17:51
앵커

특검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해선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하지만, 진상규명엔 최선을 다하겠단 의지를 밝혔습니다.

특히 드루킹 측이 돈을 건넨 '의도'가 무엇이었는지와 노 원내대표 측을 협박했는지 여부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드루킹 김동원 씨가 지난해 5월 16일 대선이 끝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쓴 글입니다.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물론 심상정, 김종대 의원까지 거론하며 협박하는 내용입니다.

특검은 이와 관련해 드루킹이 불법 정치자금을 빌미로 실제로 노 원내대표를 협박했는지 파악할 방침입니다.

이 과정에 필요하다면, 글에서 거론된 심상정, 김종대 의원 등의 협조를 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검은 이와는 별도로 드루킹 측이 노 원내대표 측에 돈을 준 '의도'를 꼭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검팀은 드루킹 김 씨가 노 원내대표 측에 정치자금을 전달했다고는 시인한 상태라며, 단순한 정치자금으로만 준 것인지, 아니면 다른 목적이 있었는지는 추가 소환조사를 통해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융 / 특검보 : (돈을) 준 사람에 대해 면죄부를 줘서는 안 되고 또 준 사람에 대해서, (정치자금을) 기부할 때의 기부 목적 등에 대해서는 드루킹 등 추가소환을….]

특검은 노 원내대표의 별세를 계기로 수사 연장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고 남은 30여 일간의 수사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댓글조작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과 김 지사를 연결해준 의혹을 받는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에 대한 소환 여부도 조만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은 노회찬 원내대표에 대해선 경찰에서 변사기록을 받는 대로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할 방침입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