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닐·스티로폼 분리수거 혼란...현장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02 14:11
■ 김정원 / 용인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2단지 관리과장

앵커

현장에 계신 분 얘기를 잠깐 들어보고 다시 총장님 말씀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경기도 용인의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근무하시는 분인데요. 김정원 관리과장입니다. 전화로 연결이 돼 있습니까?

[인터뷰]
네.

앵커

과장님, 지금 일하고 계신 아파트가 아파트 개별 정보이니까 제가 여쭙지는 않겠는데요. 경기도 어디십니까, 혹시?

[인터뷰]
신동백에 있습니다.

앵커

신동백 근처에 있는 아파트. 아파트 단지죠? 1인 아파트가 아니고 큰 아파트단지.

[인터뷰]
네, 800세대 넘습니다.

앵커

800세대면 상당히 큰 건데요. 지금 비닐, 스티로폼. 어떻게 수거를 하고 계시는지, 안 하고 계시는지 현재 상황을 정리해 주시죠.

[인터뷰]
지금 현재 상황이라는 것은 용인 업체에서 수거를 안 하시는 말씀을 안 하시는 건지 대행하는 업체에서 수거를 안 하시는 건지, 어느 것인지 정확하게 말씀을 해 주면 고맙겠습니다.

[인터뷰]
지금 현재 관리사무소에서 주민들한테 내려주신 지침이라고 할까요, 그걸 말씀해 주시죠.

[인터뷰]
지금 현재 지난주에 분리수거를 하는 업체에서 플라스틱하고 이것을 수거를 하지 않겠다는 문서가 접수가 됐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그걸 가지고 일단은 아파트 입주민들한테 고지는 했고요.

그다음에 그렇게 되면 저희들은 처리할 방법이 없어서 용인시청에 물어봤는데 곧 어떤 지침이 내려온다는 상황에서 현재로서는 시작한 지가 이틀 정도밖에 안 됐기 때문에 일단은 지금 관망을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앵커

어떤 것을 죄송하지만 제가 잘 못 들었는데요. 여러 가지잖아요, 지금. 비닐, 스티로폼, 페트병이 있는데 뭐뭐를 수거 안 한다고 했습니까?

[인터뷰]
우리 아파트는 플라스틱을 수거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플라스틱, 페트병 말하는 겁니까?

[인터뷰]
그렇습니다.

앵커

그러면 비닐과 스티로폼은 지금 현재 정상적으로...

[인터뷰]
폐비닐은 정상적으로 되고 있고요. 플라스틱이라고 하는 페트병이라든지 우리가 일반적으로 식용유통 이런 거는 현재 수거가 되고 있지 않습니다.

앵커

그러면 혹시 거기 재활용 용품을 보면 매일매일 수거해가는 업체가 있고 월수금, 화목 이렇게 정해서 수거해 가는 경우가 있는데 그 해당 아파트는 지금 어떻게 요일별로 합니까, 매일 하고 있습니까?

[인터뷰]
지금 저희들 경우에는 아파트 전체 품목에 대해서 입찰을 받습니다, 일반적으로. 입찰을 받아서 품목별로 A라는 업체를 뭘 가져가겠다, B라는 업체는 뭐를 가져가겠다 해서 연간 계약이 된 상태에서 물건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업체마다 어떤 업체는 월요일 새벽, 어떤 업체는 수요일 새벽 이런 식으로 품목별로 가져가고 있는 그런 형태입니다.

앵커

그러면 과장님, 거기 같은 경우는 플라스틱, 페트병을 안 한다고 했으니까 지금 페트병이 많이 쌓여 있는 상황입니까, 어떻습니까?

[인터뷰]
지난주까지는 원활하게 됐기 때문에 플라스틱의 경우에는 이번 수요일날이 회수 날이기 때문에 이번 수요일이 지나면 좀 상당히 많아질 것 같습니다.

앵커

혹시 신동백 주변에 다른 아파트들 상황도 같습니까, 아니면 아파트별로 상황이 다릅니까?

[인터뷰]
지금 대동소이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어떤 데는 플라스틱, 어떤 데는 폐비닐, 어떤 데는 스티로폼. 입찰을 가지고 거래하는 회사의 성격에 따라서 다소간에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다 유사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앵커

조금 전에 아파트 주민들한테 공지를 하셨다고 했는데. 플라스틱, 이른바 페트병. 그거 공지한 다음에 혹시 주민들 민원이라든가 항의 이런 거는 좀 있었습니까?

[인터뷰]
항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죠. 그래서 일단은 저희들은 기다려 보십시오, 곧 아마 지자체에서 무슨 지침이 나올 테니까 시작한 지 며칠 안 됐으니까 조금 더 기다려달라는 그런 식으로 대화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관리사무소 입장에서는 지금 가장 필요한 게 지자체에서 빨리 어떤 입장을 내주는 건가요?

[인터뷰]
그렇습니다. 어떤 국가 기관에서 결론적으로 중국에서 수입을 해 가든 안 해 가든 그것도 중요하지만 여기에서 수거해 가는 업체들은 결론적으로 경제적인 이득이 있으면 잘 가져갈 거고 경제적인 이득이 없으면 잘 안 가져갈 것 아닙니까?

그러면 결론적으로 경제적인 이득이 있도록 국가에서 어떤 정책이나 드라이브를 해 주시면 쉽게 해결이 될 것 같습니다, 제 짧은 생각으로는.

앵커

과장님, 제가 지금 방송을 같이 하고 있는 분이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사무총장님인데요. 사무총장님이 한 가지 여쭤볼 게 있다고 하는데 질문을 받아주시겠습니까?

[인터뷰]
네, 말씀하십시오.

[인터뷰]
선생님 안녕하세요. 선생님네 단지에서는 페트병에 다른 이물질 같은 게 들어가지 않고 페트병만 잘 분리 배출되어 있나요? 아니면 페트병 속에, 아니면 페트병과 같이 다른 쓰레기들이 들어가 있는지 이것 좀 여쭙고 싶습니다.

[인터뷰]
지금 그게 결론적으로 어떤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국민들의 국민성인데 한 번이라도 자기가 노력하면 뒤에 사람들이 편한데 자기 편하려고 그렇게 하는 경우가 잘 없다고 보시면 정확하십니다.

특히 폐비닐은 더합니다. 음식 먹고 담아왔던 비닐은 그거 씻어서라도 내주면 뒤에 관리해 주는 재생업체에서 편한데 그걸 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하여튼 똑같은 비슷한 말씀이신데 저희가 분리수거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해 봅니다.

하여튼 오늘 환경부에서 어찌됐든 지침도 나왔기 때문에 각 지자체에서 빠르게 뭔가 작업을 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기다려보시면.

[인터뷰]
네, 그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앵커

좀 더 명확한 지침이 내려올 것 같습니다. 오늘 전화 연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과장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