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프로그램 > 톡!톡!톡! 토픽!
    '아내 업고 달리기'

    VOD

    paly

    [앵커멘트]

    영국에서는 '아내 업고 달리기'라는 이색 대회가 열렸습니다.

    중국에서는 시청각 장애 어린이들이 펼친 공연이 큰 감동을 줬습니다.

    감동의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리포트]

    출발 신호가 떨어지자 남성들이 힘차게 달려나갑니다.

    등에 업힌 사람은 아내입니다.

    볏짚더미 장애물을 넘고 주변에서 뿌리는 물 세례를 견뎌내며 달려야 하는 거리는 250미터.

    아내를 떨어뜨리지 않으면서 빨리 달릴 수 있도록 어깨에 잘 메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대회는 이웃 마을의 여자를 훔쳐오는 스칸디나비아 전통에서 유래됐다고 합니다.

    비키니를 입은 여성이 스키보드를 타고 물 웅덩이를 미끄러지듯 넘어갑니다.

    이번엔 웃옷을 벗은 남성.

    수상스키를 하듯 가뿐하게 물 웅덩이를 타고 넘습니다.

    하지만 속도가 나지 않는 스키어들은 물 웅덩이에 처박히는 신세가 됩니다.

    이번 대회는 스키 시즌이 끝나는 것을 기념해 열렸습니다.

    전통의상을 곱게 차려입은 어린 학생들이 공연을 펼치고 있습니다.

    한치의 오차도 없는 연주와 춤.

    하지만 이 아이들은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시청각 장애아입니다.

    [인터뷰:천쥔졔, 공연단원]
    "들을 수가 없어서 북을 연주하기가 어려웠어요. 북을 떨어뜨리고 북채로 사람을 때리기도 했어요."

    이런 공연이 가능하게 된 것은 아이들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생님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장롱, 지도 교사]
    "들을 수 없기 때문에 리듬을 가르치기가 제일 어려웠어요. 학생들은 음악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 수가 없었죠. 그들이 (음악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했습니다."

    선생님의 헌신과 장애 어린이들의 열정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고 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단독] 남양주 화재 현장서 뒤늦게 시신 발견

    [단독] 남양주 화재 현장서 뒤늦게 시신 발견
    지난 23일 억대 재산 피해를 냈던 경기도 남양주 가구공장 화재 현장에서 뒤늦게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어제 오후, 건물 잔해에 깔린 승용차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확인 결과, 해당 차량이 공장 근처로 추락하는 장면을 확인했다며, 차량이 막다른 길에서 실수로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