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톡!톡!톡! 토픽!
학교에서 사슴 난동...할머니 구한 3살배기

VOD

paly

[앵커멘트]

학교 교실에 나타난 사슴 한 마리가 학생들을 쫓아다니며 소동을 피웠습니다.

3살배기 아기가 긴급상황에서 침착하게 전화를 걸어 할머니를 구했습니다.

[리포트]

'사슴의 난동'

오후 2시, 복도도 교실도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사슴 한 마리가 영어수업이 한창인 고등학교 교실의 창문을 뚫고 쳐들어왔습니다.

교사도 학생들도 혼비백산해서 달아납니다.

이 녀석은 지칠줄 모르고 이 교실 저 교실 돌아다니며 난동을 부립니다.

한 여교사가 급히 경비를 부릅니다.

[녹취:경비 무전]
"사슴이 629호 교실로 들어왔어요. 빨리 오세요! 누구 좀 301호 교실로 와 주세요!"
(Security, you're needed in room 629, please...If there's a man, can he come down here too? Room 301.)

이 불청객의 출현으로 학생 두 명이 다치고 오후 수업도 모두 취소됐습니다.

'할머니 구한 3살배기 손자'

미국 구급구조대 상황실로 급한 전화가 걸려옵니다.

런데 신고자가 어른이 아닙니다.

3살배기입니다.

[녹취:이던 르블랑, 3살]
"할머니를 구해주세요!"
(Nana needs help.)

[녹취:님 콜린스, 911 상황실 직원]
"엄마를 도와 달라고?"
(Mama needs help?)

[녹취:이던 르블랑, 3살]
"아니요, 할머니를 도와 달라고요!"
(No, Nana needs help!)

[녹취:님 콜린스, 911 상황실 직원]
"할머니한테 무슨 일이 생겼지?"
(OK, what's wrong with nana?)

[녹취:이던 르블랑, 3살]
"할머니가 아파요. 도와 주세요!"
(She's got something.....help!)

꼬마 손자는 구조대원이 도착하자마자 잠긴 문을 제빨리 열어주는 등 응급구조 작업이 일사분란하게 진행되도록 도왔습니다.

똑똑한 손자를 둔 덕에 할머니가 큰 위기를 별 문제 없이 넘겼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진짜 종북은 누구' 대통령 비판 전단 뿌려져

'진짜 종북은 누구' 대통령 비판 전단 뿌려져
어제 저녁 8시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전단 만여 장이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전단에는 박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하는 사진이 있고, 진짜 종북은 누구인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근처 CCTV 등을 확인해 누가 전단을 뿌렸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