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네덜란드의 한국 알리미 이재은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1 09:53
앵커

워킹홀리데이는 협정을 맺은 국가의 청년들에게 상대국에 체류하면서 관광이나 어학연수, 취업 등을 병행하면서 현지의 문화와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제도인데요

네덜란드에서 워킹홀리데이를 통해 자기계발을 하면서 한국 문화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이재은 씨를 장혜경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도시 환경이나 사회문제 등과 관련된 삶의 환경 전반을 설계하는 이른바 소셜 디자인 센터입니다.

디자인 회사답게 저마다 개성 있는 다양한 작품 등이 곳곳에 걸려 있는데요.

이곳에 한국인 한 명이 일하고 있습니다.

워킹홀리데이를 통해 로테르담에 온 이재은 씨입니다.

이 씨는 작품 등을 설명하며 마케팅 업무를 돕고 있습니다.

[이재은 / 네덜란드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 이게 바로 로테르담에서 채집한 스모그예요 로테르담이 오염되지 않았다고 생각하지만 이렇게 많은 스모그가 나왔는데…]

미국 대학에서 시각예술을 공부한 이재은 씨는 사회 환경을 개선하는 소셜 디자인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요.

네덜란드가 개방적이고 창의적이라고 생각해 지난해 이곳에 왔습니다.

한국인이 한 명도 없는 회사에서 적응을 잘할 수 있을까 두려웠지만 지금은 두려움 대신 성취감이 가득합니다.

[이재은 / 네덜란드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 (이곳에서 일하는 건) 굉장히 재밌고 흥미로워요. 미국에서 공부했을 때 이미 다양한 문화를 경험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것과는 또 다른 환경이더라고요. 네덜란드 사람들은 굉장히 효율적이라고 생각하잖아요. 그걸 정말로 일에서도 가져와요.]

회사 업무가 없는 주말에도 재은 씨는 눈코 틀 새 없이 바쁩니다.

직접 작은 전시회를 기획하기 때문인데요.

이번 전시회는 한국인 예술가가 주인공입니다.

재은 씨는 네덜란드에 한국 예술을 알리는 민간 홍보대사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제프 호흔다이크 / 암스테르담 아틀리에 대표 : 재은 씨를 통해 한국인 예술가의 작품을 전시하게 됐습니다. 재은 씨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이 갤러리가 한 걸음 더 성장한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워킹홀리데이에 도전할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재은 씨.

대사관 주최 모임에 참석해 워킹홀리데이 경험담을 적극적으로 전달하는데요.

네덜란드에 올 청년들이 자신이 겪었던 시행착오를 겪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재은 / 네덜란드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 지금까지 저 혼자 빛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힘을 쏟았다면 앞으로는 다른 분들이 그런 노력을 같이 할 수 있도록 힘이 돼 줄 수 있는 지원자가 되고 싶어요. 어려움이 있을 때 제가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