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차의 고장 '보성'
    차의 고장 '보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겨울에도 초록이 가득한 들판과 어두운 밤을 수놓는 환상적인 빛의 향연.

    고즈넉한 여유가 느껴지는 아름다운 남도의 고장.

    오늘의 여행은, 은은한 차 향기가 퍼지는 곳 '전남 보성'으로 떠나보겠습니다.

    서울에서 전남 보성까지는 버스로 5시간 정도 걸립니다.

    우리나라 최남단에 위치한 보성은 남도 지방의 자연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죠.

    한반도 끝자락에 있어 청정해역이 펼쳐지고, 한겨울에도 비교적 기온이 온화해 겨울철 여행하기에도 좋습니다.

    먼저 보성의 대표적인 명소, '보성 녹차밭'입니다.

    보성은 국내 최대 녹차 생산지답게 어디를 가든 초록 빛깔의 녹차밭이 펼쳐지는데요.

    산 능성을 따라 넓게 펼쳐진 자연의 곡선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절로 힐링이 되죠.

    녹차밭이 겨울이면 더욱 특별한 이유, 바로 '보성차밭 빛축제'입니다.

    가지런히 늘어선 차밭에 화려한 빛 물결이 굽이치면 마치 눈꽃처럼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보성에는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 '태백산맥'을 기리는 문학관이 있습니다.

    태백산맥은 보성군 벌교 포구를 배경으로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격동기를 다룬 작품인데요.

    소설 속 배경지들이 벌교 읍내 곳곳에 남아있어 문학기행을 하기에도 좋습니다.

    10여년에 걸쳐 완성해낸 방대한 분량의 원고지 탑에서 조정래 작가의 깊은 고뇌가 절로 느껴집니다.


    찬바람이 불면 꼭 맛봐야 할 남도의 진미, '벌교 꼬막'입니다.

    쫄깃한 속살과 촉촉한 육즙이 일품인데요. 간장과 각종 양념을 버무린 꼬막무침으로 먹거나, 살짝 데치기만 해도 바다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초록빛 싱그러움과 남도의 갯벌이 주는 선물, '보성'으로 떠나보세요!

    ◆ 서울에서 보성까지는 버스로 약 5시간정도 걸려요!
    ◆ 보성 녹차밭에서는 1월 31일까지 빛 축제가 열려요!
    ◆ 태백산맥 문학관에 들러 문학기행을 해보세요!
    ◆ 벌교 갯벌은 꼬막이 자라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