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하늘은 높고 푸른데 말이 살찌는게 두렵다"
    "하늘은 높고 푸른데 말이 살찌는게 두렵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높고 청명한 하늘과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수확의 계절 가을을 일컫는 말, '천고마비.'

    '천고' 하늘이 높다.

    '마비' 말이 살찌다.

    즉 천고마비는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찌다 라는 의미인데요.

    그런데 수확의 계절인 가을에 왜 '말이 살찐다' 라는 표현을 쓰게 된 걸까요?

    몽골고원과 중앙아시아 지역에 널리 퍼져 유목생활을 하던 흉노족은 약 2000 여 년 동안 중국 왕조와 백성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 우리가 쓰는 천고마비라는 말은 당나라 시인인 두심언이 변방을 지키던 친구 소미도에게 쓴 편지에서 유래했다고 하는데요.

    그가 친구에게 변방을 경계하라는 의미로 쓴 편지는 "가을 하늘이 높으니 변방의 말이 살찌는 구나" 라는 구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는 흉노족의 말들이 살이 올라 곧 쳐들어 올 테니 북방을 경계하라는 뜻이었는데요.

    오늘날 사람들이 추고새라는 말을 줄여 천고라 일컫기 시작하면서 천고마비가 되었다고 합니다

    방목과 수렵생활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던 흉노족이 추운 겨울 양식을 구할 수 없을 때를 대비하기 위해 가을날 힘센 말을 몰고 처들어와 수확한 곡식을 약탈해 갔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때부터 사람들은 '하늘은 높고 푸른데 말이 살 찔 때가 무서워' 라며 말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가을을 알리는 한자성어 천고마비는 북방민족을 경계하라는 숨은 뜻이 담겨져 있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