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늘은 높고 푸른데 말이 살찌는게 두렵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0-10 08:58
높고 청명한 하늘과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수확의 계절 가을을 일컫는 말, '천고마비.'

'천고' 하늘이 높다.

'마비' 말이 살찌다.

즉 천고마비는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찌다 라는 의미인데요.

그런데 수확의 계절인 가을에 왜 '말이 살찐다' 라는 표현을 쓰게 된 걸까요?

몽골고원과 중앙아시아 지역에 널리 퍼져 유목생활을 하던 흉노족은 약 2000 여 년 동안 중국 왕조와 백성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 우리가 쓰는 천고마비라는 말은 당나라 시인인 두심언이 변방을 지키던 친구 소미도에게 쓴 편지에서 유래했다고 하는데요.

그가 친구에게 변방을 경계하라는 의미로 쓴 편지는 "가을 하늘이 높으니 변방의 말이 살찌는 구나" 라는 구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는 흉노족의 말들이 살이 올라 곧 쳐들어 올 테니 북방을 경계하라는 뜻이었는데요.

오늘날 사람들이 추고새라는 말을 줄여 천고라 일컫기 시작하면서 천고마비가 되었다고 합니다

방목과 수렵생활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던 흉노족이 추운 겨울 양식을 구할 수 없을 때를 대비하기 위해 가을날 힘센 말을 몰고 처들어와 수확한 곡식을 약탈해 갔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때부터 사람들은 '하늘은 높고 푸른데 말이 살 찔 때가 무서워' 라며 말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가을을 알리는 한자성어 천고마비는 북방민족을 경계하라는 숨은 뜻이 담겨져 있었다고 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