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밀양아리랑에 숨겨진 슬픈 전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8-01 08:57
경상도의 대표적인 민요, 밀양아리랑.

그런데 이 흥겨운 노래 속에는 안타까운 사연이 깃들어 있는데요.

그 옛날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던 이야기 아랑전설입니다.

조선시대, 궁궐에서는 새로 임명할 밀양부사를 모집하는데요.

어찌된 일인지 누구도 선뜻 나서지를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밀양지역에 돌던 흉흉한 소문.

"아, 글쎄 밀양부사로 가기만 하면 다 죽어서 나온다네"

"언제 송장이 될지도 모르는데 원님이 무슨 소용이야?"

그 때 이 소식을 들은 이상사라고 하는 한 젊은이는, "죽을 때 죽어도 밀양부사나 한 번 하고 죽자" 하며 선뜻 자원을 합니다.

부임 첫날, 두려움 속에서 밤을 보내던 이상사, 그런데 갑자기 피투성이의 여인이 나타났습니다.

"누, 누구냐, 넌?"

"나으리…. 제 원통함을 풀어주소서…."

"그, 그게 도대체 무슨 말이더냐?"

"노비들을 불러모으면 흰 나비가 그 자의 상투에 앉을 것입니다…."

알 수 없는 말을 남긴 채 여인은 사라져 버립니다.

다음날 노비들을 불러모은 이상사.

그런데 정말로 흰 나비 한 마리가 한 노비의 머리 위에 앉았는데요.

붙잡아 곤장을 내리자 노비는 진실을 털어놓고 맙니다.

수년 전 밀양부사로 임명된 아버지를 따라 마을에 온 아랑.

아랑의 미모와 올곧은 행실은 이내 밀양에 널리 퍼졌는데요.

아랑을 흠모했던 노비가 아랑을 희롱하려다 실패하자 결국 죽이고 만 것이지요.

자백을 들은 밀양부사가 아랑의 시신을 찾아내 장사를 지내자 더 이상 아랑은 귀신의 모습으로 나타나지 않았고 아랑의 이야기는 노래로 전해져 오늘날 밀양아리랑의 기원이 되었습니다.

혼령이 되어 자신의 억울한 죽음을 알린 아랑, 밀양아리랑의 흥겨운 가사 속에는 한 여인의 안타까운 사연이 담겨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