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맛있는 '양갱'에 스며있는 배려의 정신
    맛있는 '양갱'에 스며있는 배려의 정신

    동영상시청 도움말

    붕어빵에는 붕어가 없고 양갱이에는 양이 없다?

    사실 양갱의 양은 네발 달린 양을 갱은 중국말로 먹는 국을 뜻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양갱이라는 말의 기원에 얽힌 이야기에는 한 나라의 지도자가 알아야 할 교훈이 담겨져 있다고 합니다.

    한나라 유향이 춘추전국시대를 배경으로 쓴 전국책에 따르면 전쟁에서 승리한 중산국 왕은 양고기 국을 요리해 병사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잔치를 벌입니다.

    그런데 때마침 사마지기 앞에서 준비한 양고기 국이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잔치에서 홀로 양고기 국을 먹지 못해 자존심이 상한 사마지기는 적국인 초나라로 달려가 중산국의 약점을 알리게 되고 결국 중산국은 망하고 말았습니다.

    뒤늦게 패망의 원인이 양고기 국 때문임을 알게 된 중산국 왕은 군주는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베풀 줄 알아야 한다는 교훈을 얻게 됩니다.

    오늘날 일본의 다과음식으로 잘 알려진 양갱이는 춘추전국시대 일본으로 건너간 승려가 양고기 국물을 젤리로 만드는 것을 보고 일본으로 돌아와 만든 것인데 승려들은 고기를 먹을 수 없어 팥을 대신해 넣은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해방둥이 과자, 연양갱으로 더 널리 알려진 양갱이.

    명절날 어르신들의 영양 선물로도 인기가 많은 양갱이에는 상대의 마음을 배려하여 베풀라는 뜻의 역사 이야기가 담겨져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