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울고 넘는 박달재'…무슨 사연이?
    '울고 넘는 박달재'…무슨 사연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천둥산 박달재를 울고 넘는 우리 님아.

    '박달재'의 원래 이름은 천등산과 지등산을 연이은 고개라 해 ‘이등령’으로 불렸습니다.

    이등령이라 불리던 고개는 언제부터 박달재라 불리기 시작한 것일까요?

    그 속엔 애달프고도 가슴 저린 사랑이야기가 전해집니다.

    해발 453미터.

    충북 제천의 봉양면과 백운면 사이 고개 박달재.

    과거 한양을 가기 위채 꼭 거쳐야 했던 곳입니다.

    조선 중엽, 급제를 꿈꾸던 경상도의 젊은 선비 박달도 이 고개를 넘어야 했습니다.

    고개를 넘던 길, 박달은 한 농가에서 금봉이라는 여인과 만나게 됩니다.

    서로 첫 눈에 반한 박달과 금봉.

    하지만 한양으로 떠나야 했던 박달은 급제 후 함께 살자는 약속을 한 뒤 길을 떠나지만...

    그것이 둘의 마지막 이었습니다.

    금봉 생각을 떨칠 수 없었던 박달은 과거에 낙방했고, 차마 금봉에게 돌아가지 못했습니다.

    금봉은 박달이 떠난 고갯길에서 박달을 그리워하다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뒤 늦게 소식을 듣고 달려온 박달.

    금봉의 환상을 보았고 눈앞의 금봉을 따라가 끌어안았지만...

    박달의 앞엔 금봉이 아닌 천 길 낭떠러지가 있었습니다.

    그 후, 박달이 죽은 고개라 하여 불리기 시작한 '박달재'

    그 고갯길의 끝엔 이루지 못한 사랑과 그리움이 자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