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새집에 물새고 곰팡이까지…이거 어떡하죠?
    새집에 물새고 곰팡이까지…이거 어떡하죠?

    동영상시청 도움말

    새집으로 입주한 상식맨!

    그런데 기쁨도 잠시! 

    "귀... 귀신...!"

    "이거 곰팡이 아니야 이거?"

    "아니 새집이 왜 이래? 물 새는 것 같은데?"

    새집의 하자를 발견한 상식맨 좋은 방법 없을까요?

    두세대 이상 공동주택은 하자가 발생하면 하자 담보 책임 기간 내에 시공사로부터 하자보수를 받을 수 있는데요.

    주택 하자보수! 어떻게 대처하면 될까요?

    하자 발생 부위를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증거를 확보하는 게 중요합니다! 

    하자 부위를 점검한 뒤 아파트 관리사무소나 A/S 센터에 보수 신청을 하고 반드시 접수증을 받아야 하고요!

    시공사에는 우편으로 내용 증명을 보내면 됩니다! 

    만약 시공사가 하자 보수를 해주지 않거나 하자가 아니라고 주장할 경우 국토교통부에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자로 인한 분쟁은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거나 방문, 우편으로도 가능한데요.

    조사관이 현장조사를 하고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판정과 합의를 끌어냅니다.

    "아니 이거 시공사가 보수 안 해주면 어떻게 하죠?"

    "하자 여부 판정서가 발부되면 그 시공사는 반드시 보수해야 될 의미가 생기는 겁니다."

    시공사가 하자 보수를 하지 않으면 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요!

    "저희 조정 성립은 법원의 확정 판결문과 같은 효력이 있으므로 강제 집행이 가능합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잘 좀 부탁드릴게요!"

    오늘의 원 포인트 생활상식, 공동주택 하자 보수 신청법!

    사진, 동영상으로 하자 부위를 촬영해 시공사에 하자 보수를 신청하고 시공사가 하자 보수를 거부할 경우 국토교통부에 하자 심사 분쟁 조정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점! 

    이것만은 꼭 기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