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평화당, 새 지도부 선출...'정동영호' 출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5 18:15
앵커

민주평화당 전당대회에서 4선의 정동영 의원이 위기에 빠진 당을 구원할 새 당 대표로 선출됐습니다.

'진보적 민생주의'를 내세우는 정 신임 대표의 당선으로 여당인 민주당과의 관계는 물론 범진보 개혁입법연대 구성 등 향후 정국에 많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정동영 / 민주평화당 신임 당 대표]
행정전문가이면서 경제전문가, 패기와 열정을 가진 유성엽 최고위원과 함께 당을 살려낼 것을 약속합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며 김대중 철학을 제대로 계승한 최경환 최고위원과 함께 손잡고 민주평화당을 살려낼 것입니다.

그리고 텔레비전 스타이자 그리고 혈혈단신으로 전남지사에 출마해서 당을 위해 희생한 민영삼 최고위원 그리고 인천시당위원장 인천호남향우회장으로 원외위원장을 대표하는 허영 위원장, 이 네 분의 최고위원과 함께 똘똘 뭉쳐서 민주평화당 승리의 견인차를 만들어낼 것을 약속드립니다.

이윤석 후보에게도 아쉬운 인사를 전합니다. 또 청년위원장에 당선되신 서진희 청년위원장, 양미강 여성위원장과 함께 민주평화당을 청년이, 여성이 기대하고 의지하는 당으로 만들어내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민주평화당 당원동지 여러분, 우리는 이 자리에 희망을 찾기 위해서 왔습니다.

앞이 안 보이는 민주평화당의 희망을 발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습니다. 많은 국민들 역시 촛불혁명으로 등장한 이 정권이지만 먹고 사는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국민들이 민주평화당을 바라볼 때까지 우리는 함께 뭉쳐서 전진해야 한다고 저는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희망은 어디에 있습니까? 저는 현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타는 불볕에 고추밭에, 시금치밭에, 배추, 무밭에 농민들의 한숨소리가 들리는 현장에 정치는 보이지 않습니다.

민주평화당이 현장으로 달려갈 것입니다. 이 폭염, 열대야 속에서 건설 현장에서 5명의 노동자가 폭염으로 사망했습니다. 그들 곁에 민주평화당이 달려가야 합니다.

농민 곁으로 노동자 곁으로 그리고 최저임금은 올랐는데 지불 능력은 없어서 8월 29일 광화문에 수만 궐기대회를 기획하고 있는 전국의 630만 자영업자의 곁으로 우리는 달려가야 합니다.

그것이 민주평화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저는 확신해 마지 않습니다. 기술 탈취와 단가 후려치기에 신음하는 중소기업자들에게 민주평화당이 자리해야 합니다.

그리고 4.27 판문점 선언에 시퍼렇게 살아 있는 적극적이고 전면적인 남북관계 개선을 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눈치를 보느라고 아직 개성공단에 있는 사업자들의 방북 허가조차 못하고 있는 이 정권을 향해서 개성공단을 하루빨리 재가동하라고 요구하는 민주평화당이 돼야 한다고 저는 믿습니다.

방향은 나왔습니다. 이제 현장으로, 현장으로 달려가야 합니다. 이제 당장 내일 우리는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운동에 나서고자 합니다.

전국의 630만 자영업자들, 대한민국은 건물주는 보호하는 나라지만 그러나 여기서 편의점하고 식당하고 미용실하고. 하루아침에 나가라면 나가야 하고 이 비정한 정글 시장경제에서 그래도 장사해도 먹고 살 수 있는 나라로 가기 위해 민주평화당이 630만 자영업자의 친구가 되고 동지가 돼야 한다, 저는 이렇게 약속드립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