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미 합참의장 접견 브리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4 18:10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찾은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을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던포드 의장과 최근 고조된 한반도 긴장 상황과 북핵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접견 내용을 브리핑합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20분까지 본관 접견실에서 조지프 던포드 미 합참의장을 접견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에 기초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역할을 담보하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던포드 의장의 한국 방문을 환영하면서 한국전에 미 해병으로 참전하여 장진호 전투 등에 참전한 던포드 의장의 부친에 대하여 사의를 표명하였습니다.

이어서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은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 고도화로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며 실재하는 급박한 위협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최근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관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ICBM급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연이어 강행함으로써 한반도는 물론 지역 및 세계 안보 질서를 흔들고 있다고 하면서 북한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였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북한은 도발을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조속히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습니다.

그리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는 굳건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근간으로 강력히 대응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하였습니다.

이에 던포드 의장은 최근 일련의 미사일 도발 등 북한 정권의 핵, 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으로 인해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해지고 있다고 하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미국의 안보 공약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하였습니다.

한편 던포드 의장은 미군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 정부의 외교적, 경제적 압박 노력을 지원하는 데 우선적 목표를 두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하여 군사적 옵션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하고 미국의 대응과 조치는 동맹의 차원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모두가 현 상황을 전쟁 없이 해결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평소 본인이 언급해 왔던 내용을 다시 한 번 강조하였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