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Posted : 2017-07-26 07:10
● 멋진 세상 속 건축디자인_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의 모범적 건물, 브뤼셀 인바이어런먼트(Brussels Environment)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구축을 위한 이색적인 건물이 들어섰다. 흡사 토스터기를 닮은 듯한 이 건물은 Tour & Taxis구역에 새롭게 조성된 오피스 건물이다. 건물은 거대한 곡선형 지붕이 외관을 감싸고 원형의 투명한 지붕 아래로 내부의 속살이 그대로 드러난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내부 공간을 수직으로 구성하는 중앙 아트리움은 투명한 천창을 통해 자연광을 끌어들인다. 사뭇 커다란 아트리움 공간은 메인 계단을 통해 각층으로 연결되며 주변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이와 대조적으로 아트리움 옆의 외관은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검은색 마감재를 통해 열을 흡수하는 기능을 맡고 있다. 중앙 아트리움은 최근 새롭게 리모델링되어 홈 오피스와 레스토랑, 디자인숍, 문화적 이벤트의 장소로 사용되는 역사성을 지닌 창고 건물과 인접하여 시각적 연계성을 갖게 하였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건물의 저층부는 환경적 테마와 강당, 멀티미디어 도서관, 컨퍼런스센터와 레스토랑이 있는 방문자 센터가 마련되어 있다. 그 위에 3층부터 사무실이 자리한다. 내부공간은 다양한 유형의 작업공간으로 구성된다. 3층에는 Brussels Environment의 여러 작업을 돕는 연구실이 자리한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아트리움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흐르는 듯한 내부 계단들은 오픈 갤러리를 연상케 하며 엘리베이터보다는 계단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기에 충분하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Architects: architectenbureau cepezed
Local party Architects: Philippe Samyn and Partners architects & engineers, Brussel(BE)
Stability: Ingenieursbureau Smitwesterman, Gouda(NL)/ local party: Ingenieursbureau Meijer, Edegem(BE)
Installation Techniques: Flow Transfer International, Brussel(BE)
Construction Physics and Acoustics : DGMR adviseurs voor bouw, industrie, verkeer, milieu en software, Arnhem(NL)
General Contractor: Van Laere NV, Zwijndrecht(BE)
Client: Project T&T NV, Brussel(BE)
Location: Havenlaan 86C, 1000 Brussel, Belgium
Area: 19,690m2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이 건물은 패시브하우스의 개념이 두루 적용되었고 세계 최초의 친환경건축물 인증제도인 영국의 브리엄(BREEAM) 우수등급을 획득하기도 하였다. 곡선형 외관으로 비교적 작은 파사드를 함유하고 있는 Brussels Environment는 열 분해 시스템의 3중 유리를 적용하였기에 단열 성능도 뛰어나다. 외관의 3중 유리와 파사드 내부의 환기시설은 여름철의 급격한 외부 온도 상승을 막아준다.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최소한의 기계적 환기와 콘크리트 코어는 지상의 지열 펌프와 연결되며 건물의 패시브 기준을 충족시켜준다. 아트리움 역시 투명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잡아놓은 열을 재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Architects_ cepezed, Photo by cepezed, Léon van Woerkom, 기사 출처 News Source_ AN Newspaper(ANN NEWS CENTER) 제공

안정원(비비안안) 에이앤뉴스 발행인 겸 대표이사 annews@naver.com
제공_ 에이앤뉴스 건축디자인 대표 네트워크신문

〔안정원의 디자인 칼럼〕 패시브하우스 개념이 적용된 지속가능한 오피스 환경 엿보기

>> cepezed
cepezed is a medium sized, award-winning spatial design specialist. Assignments address the challenges of town-planning, industry, interiors and particularly architecture. cepezed represents knowledge, skill and a stimulating no-nonsense mentality. Combining conceptual skills, contemporary solutions for contemporary problems and ingenious creativity, results are disarmingly sober and inimitably intelligible. Esthetics and functionality are logically linked. At cepezed, projects are designed as monuments of function for people, not monuments of thanks to an architect. cepezed is skilled at managing the complexity behind simplicity. It uses an integral design method with multiple material use in which various aspects such as spatial design, construction and installation techniques are forged into an indivisible whole. Regular construction materials do not always suffice for cepezed's integral design methods. Therefore it also innovates. Over recent time cepezed has introduced new building materials to achieve the special effects clients desire. With empathy, professionalism, freedom from convention and as much trust in technology as itself, cepezed continuously invests best efforts on ever new, durable and intelligent building solutions. cepezed is ISO 9001 and 14001 certified and a member of among others the Royal Institute of Dutch Architects(BNA) and the Booosting platform for front runners in construction innovatio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