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기 신장암, 정교한 로봇수술로 치료”
“초기 신장암, 정교한 로봇수술로 치료”
Posted : 2018-07-28 21:00
YTN PLUS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health+Life)’는 7월 28일 '신장암과 로봇수술'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한웅규 비뇨의학과 교수가 출연해 신장암과 그 치료법의 하나인 로봇수술을 설명했다.

‘신장’은 몸 속 노폐물을 소변을 통해 여과하는 기능을 한다. 또 혈액 속 수분이나 전해질의 양을 조절한다. 마지막으로 뼈를 튼튼하게 하고 빈혈을 방지하며 혈압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역할도 한다.

한 교수는 “비뇨기계 대표적인 신장 질환은 신장 결석과 신장암”이라며 “특히 신장암은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증상 외에 별다른 통증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초기 신장암 치료를 위해서는 부분 절제술을 하는데, 이를 위해 복강경과 로봇수술이 활발해 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 교수는 "로봇수술은 로봇을 환자에게 장착하고 의사가 로봇 팔을 원격으로 조종하는 방식“이라며 ”손 떨림을 막고 3차원 해상도를 기반으로 해서, 보다 정교하고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복강경 수술로는 하기 어려운 동작이나 접근하기 힘든 각도로의 설정이 가능하며 10배 이상 확대된 시야 속에서 수술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말했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