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백내장, 치료는 어떻게?
    백내장, 치료는 어떻게?
    YTN PLUS와 압구정안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3일 '노인성 안질환 백내장 치료법, 다초점 인공수정체란?' 편을 방송했다.

    김준현 압구정안과 원장은 “백내장은 수정체가 뿌옇게 흐려지는 질환“이라며 ”주된 원인은 노화지만 요즘은 백내장이 생기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젊은 환자 대부분은 이르게 찾아온 노안인 줄 알고 방치했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백내장이 생기면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떨어져, 멀리 있는 사물을 구별하기 어려워진다. 또한 사물이 겹쳐 보이며 어두운 실내나 밤에 더 잘 보인다.

    김 원장은 “치료법으로는 주사나 약물 치료 등 비수술 치료가 있고 뿌옇게 흐려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 치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인공수정체는 ‘단초점’과 ‘다초점’ 두 가지로 나뉜다.

    김 원장은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경우 원거리와 근거리 초점을 모두 교정한다”며 “젊은 백내장 환자, 노안이 막 시작된 40대 이상 백내장 환자에게 특히 추천한다”고 말했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