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민아, '죽어도 좋아' 출연...생활형 캐릭터로 활약 예고
정민아, '죽어도 좋아' 출연...생활형 캐릭터로 활약 예고
Posted : 2018-09-12 14:41
아역 출신 배우 정민아가 '죽어도 좋아'에 캐스팅됐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는다.

정민아는 정규직을 꿈꾸는 '착해도 너무 착해서 문제'인 마케팅팀 계약직 사원 이정화역을 맡았다. 악덕 상사 백진상, 걸크러시 이루다 대리 사이에서 매일같이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이정화는 뭐든지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지만 그 열심 때문에 순탄치 않은 회사 생활을 이어가는 생활형 캐릭터다.

2003년 아역 배우로 데뷔한 정민아는 '다모' '패션70s' '신들의 만찬'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 다수의 작품에서 열연한 16년 차 연기자다.

학업을 위해 5년간의 공백기를 가졌던 정민아는 최근 바이브 액터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미스터 션샤인'에 연이어 출연하며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2015년 오늘의 우리 만화' 수상작이자 악덕 상사의 갱생기를 유쾌하게 그려내 호평을 얻은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그릴뿐만 아니라 그런 현실에 사이다를 투척, 대리만족을 선사할 전망이다.

'김과장'의 프로듀서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공동연출을 맡았던 이은진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방송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바이브 액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