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억 소리나는 빚에 고객이 은행 강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22:20
앵커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 강도가 들어 고객과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고 돈을 빼앗아 도주했습니다.

피의자를 잡고 보니 해당 농협의 오랜 고객이었습니다.

이문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양봉 작업 옷을 입은 사람이 들어옵니다.

손에 커다란 공구를 들고 고객과 창구 직원들을 위협합니다.

검은 가방에 돈을 넣게 해서 2분 만에 은행을 나갑니다.

영업을 막 시작한 오전 9시.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 강도가 침입해 2천7백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피해 농협 직원 : 그 드릴 소리가 손님한테 위협했을 때 소리가 '윙' 계속 났었거든요. 갑자기 돈 담으라고 해서 놀랐어요.]

피의자는 이 승용차를 타고 범행 장소에서 6km 정도 떨어진 인근 야산으로 도망쳤다가 3시간여 만에 자수했습니다.

해당 농협의 오랜 고객이었던 50대 여성이었습니다.

피의자 손에 들려 있던 건 못이 자동으로 나오는 대형 공구였습니다.

못을 6개 발사했는데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윤성묵 / 당진경찰서 수사과장 : 총 9억 원 상당의 빚이 있었답니다. 그 빚을 좀 어떻게 탕감하고 대출금을 갚아보려고 이 행위를 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특수강도 혐의로 곧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덜 회수된 5백만 원 사용처를 찾고 있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