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짜 해녀에 뒷돈까지...어촌마을 '발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13:27
앵커

원전건설과 휴양소 등 각종 공사를 둘러싸고 울주군 어촌마을이 각종 비리와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해경이 최근 관련 혐의들을 포착하고 어촌계를 잇따라 압수수색했습니다.

구현희 기자입니다.

기자

주민 120여 명이 해녀로 등록돼있는 울주군의 한 어촌계입니다.

해경은 최근 이 어촌계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가짜 해녀로 등록해 각종 보상금을 받는 주민들이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섭니다.

해경은 이 중 100여 명이 가짜 해녀일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울산해경 관계자 : 걸러내는 작업을 지금 하고 있는데 한 2~30명 빼고는 다 (가짜 해녀) 아니냐 이런 얘기가 나오고 있고 저희가 다방면으로 수사를 진행하면서 가짜 해녀를 걸러내는 작업을 지금 하고 있습니다.]

원전 등 각종 공사가 시작되면 어업권 손실로 보상금을 받게 되는 해녀들은 울주군 8개 어촌계에만 천여 명.

한수원과 석유공사, 해수청 등에서 이들 어촌계 해녀들에게 지급한 보상비만 1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해녀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울산시 울주군 관계자 : 어업 하겠다고 신고를 하면 저희는 그냥 수리해주면 되거든요, 크게 제약 조건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아무나 와서 어업 하겠다고 신고만 하면 되는 거예요.]

이 때문에 해경은 가짜 해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울주군 전체 어촌계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에 앞서 해경은 울주군의 가장 큰 어촌계에 대해서도 또 다른 비리를 포착하고 압수수색했습니다.

해경은 모 기업 하계 휴양소 건립 과정에서 어촌계에서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신 수천만 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해당 어촌계 계장 등 3명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