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화감독이 생활고에 택시강도로 돌변
영화감독이 생활고에 택시강도로 돌변
Posted : 2018-09-06 09:36
부산 기장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45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오늘 새벽 2시 20분쯤 부산 기장군 철마면 곰내터널 부근을 달리던 택시 안에서 운전자 62살 박 모 씨를 흉기로 위협해 차량을 멈추게 하고 현금 3만 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화감독으로 일하기도 한 김 씨는 생활고에 시달려 감옥에 가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보강 조사를 하고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김종호[ho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